Loading...

커뮤니티

게시판

필립요양병원

'6인·밤 9시' 현행 거리두기, 오는 20일까지 2주 연장
22-02-05 15:03 506회 0건


'6인·밤 9시' 현행 거리두기, 오는 20일까지 2주 연장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4일도 확진자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이 확실시 되는 가운데,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20일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오는 6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지침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설 연휴가 지나면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거침없이 상승하고 있다. 지금은 안전운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거리두기를 일부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고심 끝에 현재 조치를 2주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17일 시작해 오는 6일까지 시행되는 현행 거리두기는 사적모임을 최대 6인으로,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제한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날 현행 사회적 거리두리를 2주 연장하기로 함에 따라 오는 20일까지 '6인·9시' 체계가 그대로 유지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오는 7일부터 먹는 치료제 처방 대상을 기존 60세 이상에서 50대까지 확대하기로 했다고 김 총리는 설명했다.

김 총리는"오미크론의 기동성에 맞서 재택치료 체계도 더 빠르고 더 촘촘하게 보완하는 방안을 다양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내주부터 '자기기입식 역학조사'가 도입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스스로 감염 위험을 파 악해서 행동하는 방식으로 전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출처 매일경제)